본문 바로가기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학폭 논란

목차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 공개로 인해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이들 가해자들에게 학폭(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등장했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을 통해 해당 피해자는 고등학교 시절 밀양공업고등학교를 졸업했으며, 당시 가해자들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학폭 논란
    2005년 2월 밀양공업고 졸업생 졸업앨범과 졸업증서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피해자의 주장 및 반응

    A씨는 밀양공업고등학교 졸업생이며, 가해자들로 인해 힘들었던 고등학교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습니다. 가해자들에게 자신이 겪은 고통에 대한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가해자들에게 연락을 취해 고통을 사과 받고자 하는 의사를 표명했습니다. 해당 글은 조회수 15만회를 넘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많은 누리꾼들이 A씨를 격려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학폭 논란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에게 학교폭력(학폭)을 당했다는 피해자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가해자와 문자메시지로 대화 내용 공개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추가 폭로 및 법적 대응

    이후 A씨는 고교 시절 자신을 괴롭혔던 가해자들이 한두 명씩 연락을 해와 모든 범죄사실을 인정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A씨는 변호사와 상담을 마쳤으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A씨는 법적 대응을 통해 승소하겠다는 결심을 드러냈습니다. 또한, 자신의 딸에게 강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하며, 가해자들이 평생 동안 벌을 받게 할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밀양 성폭행 사건 배경

    밀양 성폭행 사건은 2004년, 44명의 남학생이 여중생을 1년간 집단 성폭행한 사건입니다. 가해자들은 당시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들로 알려졌습니다. 피해자의 아버지는 가해자들로부터 받은 합의금 5000만원을 친척들과 나누었으나, 피해자는 한 푼도 받지 못했습니다.

    피해자는 당시 충격으로 인해 트라우마를 겪고 있으며, 현재 일용직을 전전하며 힘든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습니다.

    한편, 사건에 연루된 고등학생 44명 중 10명은 기소되었고, 20명은 소년원에 보내졌습니다. 14명은 합의로 인해 공소권이 상실되어 사실상 처벌받은 사람은 없다는 사실에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사건입니다.

     

    함께 보면 좋을 정보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공개 유튜버 활동 재개

    유튜버 '나락 보관소'는 최근 밀양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신상정보를 공개한 후 삭제했다가, 다시 게시물을 올리고 해명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나락 보관소는 유튜브 커뮤니티에 "밀양 사건에

    infoth.com

     

     

    밀양 가해자 추가 폭로, 공공기관 근무 중

    2004년 발생한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 현재 해당 지역의 공공기관에서 일하고 있다는 추가 폭로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폭로 내용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나락 

    infoth.com

     

     

    밀양 성폭행 피해자 근황 합의금 빼앗긴 후 일용직

    밀양 사건의 가해자가 20년의 시간을 지나 한 명씩 계속 밝혀지면서 연일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밀양 성폭행 피해자 근황의 안타까운 소식도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밀양 성폭행 사건 개

    infoth.com

     

     

    밀양 성폭행 사건 주동자들의 근황과 반성문 논란

    밀양 성폭행 사건 개요20여 년 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주동자들이 최근 한 유튜버의 신상 폭로로 인해 다시금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 사건은 2004년 44명의 남학생이 여중생

    infoth.com